몇 년 만난 여자친구랑 이별 코 앞임

삭제 요청

Extra Form

출처
https://www.fmkorea.com/best/1326324145
어디 털어놓을 곳이 없어서 주저리주저리 적어볼게그냥 이 글이 아무 관심받지 않아도 좋아.곧 헤어질 이 사람은내가 참 어려울때 만난 사람임.고맙고, 예뻤고, 삶에 대한 생각이 남다르길래 사랑에 빠졌음.허나 겉모습이랑 참 많이 달라 상처도 참 많이 받음.날 그저 의지할 존재 그 이상 그 이하로도 생각을 안하고언젠가부터 본인이 원하는 위주로만 내가 살아가길 바라더라.내가 가진 꿈이 현실적으로 돈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만으로다른걸 찾기를 요구하고 압박하고, 이게 우리를 위한 길이라며.그래서 가려던 대학원도 포기하려고 마음먹기까지 했다.내가 하려는 그 모든 것들 다 본인 기준에 부합하지 않으면 아웃임.그리고 뻑하면 한다는 소리가 '이럴거면 혼자 살아.''그런 취향 여자 만나.', '나 너 아니여도 남자 만날 수 있어.'사랑이라는 이유인지 족쇄인지 때문에 내 의견 다 굽히고 살았어.이외에도 항상 나한테 불만이 많았음.사소한 것 하나하나 맘에 들지 않는 것들은 정도 이상의 화로 나타남.난 항상 미안하고 눈치만 보고 살게 됨.내 주변에 있는 사람들 중 여자와 연락하는 일은 곧 바람임.허나 정작 본인은딴남자랑 나 몰래 술을 마시고 손을 잡고 맘이 흔들렸다고 하지만,이건 바람과는 거리가 먼 문제라며...내가 다른 여자랑 일과 학교때문에 연락하는게 바람에 가깝다던나랑 상식선이 다른 여자였음.존나 내가 물러 터졌었지사랑은 희생이 동반된다고 한다던 어느 지랄맞은 글을 내가 읽은건지,예전부터 수동적이던 성격이 내게 독이 된 건지,그냥 내가 멍청한 병신인건지난 그저 다 맞춰주고 또 맞춰주고 그렇게 수 년이 흐름.몇 개월도 아니고 몇 년이 흘러버림.연민 때문인지 정 때문인지 어떻게 그 세월을 버틴걸까 난?그간 진짜 정말 자주 불만을 토로했다.대화도 자주 시도했다.'조금만 더 날 다정하게 대해줄 수는 없냐?''내가 하고자 하는 일에 대해 응원해줄 수 없냐?'돌아오는 반응은'내 성격이 이런데 뭘 어떡하라고? 내가 이런 성향인걸 어떡해?'결국 말이 통하지 않아.그리고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할 때 쯤, 항상 돌고 돌던 그 패턴으로오늘 또 터지고야 말았다.항상 하던 협박식 이별통보'헤어져, 싫으면 당장 우리집 앞으로 달려와.'언제나 같은 뉘앙스의 상징적인 카톡 대화명그래서 새벽이던 밤이던 아침이던택시를 타고 몇번이고 달려갔었다. 십 수 번을 그랬지.근데 오늘은 안 가려고앞으로도 갈 일 없을 것 같네 이제는




추천

1


TAG •

여친,




Ads by (주)STORYSCHOOL
댓글 달아주면 행복이 온다지?
좋아요중..
좋아요 0
싫어요중..
싫어요 0

COMMENTS

Leave a comment

  • [썰] 무개념 김치년 역관광편 24살 이쁜이 보고서

  • [썰] 시오후키

  • [썰] 혼돈과 광기의 말 보지 썰

  • [썰] 어플로 만난 누나한테 2년동안 따먹힌 썰

  • [썰] 어플로 만난 누나한테 2년동안 따먹힌 썰 2

  • [썰] 여친친구먹은썰

  • [썰] 나도 써보는 원나잇 썰

  • [썰] 나도 써보는 원나잇 썰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