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에 똥 쌌던 일

삭제 요청

Extra Form

아.. 제목대로 , 바지에 똥 싼 이야기에요..안 말해도 되는 이야기이고 , 그게 더 좋은 일이라고도생각하고 있었어요.그런데 , 오늘 갑자기 올리고 싶어졌습니다. 5학년 때 일이에요. 흐흐.열두 살. 적지 않은 나이에요.그 날은 전체 아이들이 시험을 보는 날이어서 임시로 반을 바꾸었어요.그래서 저희 반 몇 명과 다른 반 아이들 몇 명이 합쳐져서 시험을 보게 되었죠.첫 시험은 국어였어요.시간은 50분이었고 , 20문제였어요.하지만 , 아침에 뭘 잘못 먹었는지 배가 아파오기 시작합니다. 처음에는 괜찮았는데 , 갈수록 고통은 커졌습니다.네. 점점 똥이 마려워진 것입니다.그 당시에 저는 소심하고 겁이 많은 성격이었습니다.그래서 수업시간에 화장실에 간다고 말하는 것이 부끄러워 말하지 못해 화장실에 가지 못하고 바지에 싸는 경우가 있었는데요. (2학년)시험이라서 더욱 힘들었습니다.그때 왜 그 말을 못 했는지 , 후회되네요.10분 정도가 지나자 , 이젠 머리까지 아픕니다.1분만 지나면 바지에 쌀 것 같다는 생각에 , 조용히 뒷문을 열고 나갔습니다.그런데 , 아무도 눈치를 채지 못하였습니다.복도로 나와 , 여기서 화장실로 제일 빨리 갈 수 있는 경로를 탐색했습니다.그대로 복도에서 걸으려고 하자 다리가 후들후들..몇 걸음 걸었을 때 , 온몸의 세포가 녹아내리는 느낌이들었습니다.아아 , 어떤 것과도 비교할 수 없는 행복.아아 , 바지에 똥 쌌구나.저는 그 현실을 부정하기 위해 가만히 있었습니다.팬티 앞부분은 젖고..뒷부분은 묵직 , 뜨끈 , 미지근...그 느낌이 들자 재빨리 바지를 내렸습니다.시험을 보고 있는 반은 정말 조용했죠.저도 조용히 , 복도에 앞뒤로.. 변을.거사를 치뤘습니다.하지만 이미..팬티는 젖어 있고.바지에까지 똥이 있는 상태.저는 그 상태에서 집으로 가서 , 몸을 씻고 바지를 갈아 입었습니다.그리고..다시 멀쩡하게 학교에 갔습니다...? 그 시간은 10분이었습니다.아무도 눈치를 채지 못한 것이죠저는 문제를 풀기 시작했습니다.이럴 수가 , 문제를 다 풀었습니다.그렇게 시험은 끝나고 맙니다.




추천

1




Ads by (주)STORYSCHOOL
댓글 달아주면 행복이 온다지?
좋아요중..
좋아요 0
싫어요중..
싫어요 0

COMMENTS

Leave a comment

  • [썰] 무개념 김치년 역관광편 24살 이쁜이 보고서

  • [썰] 시오후키

  • [썰] 혼돈과 광기의 말 보지 썰

  • [썰] 어플로 만난 누나한테 2년동안 따먹힌 썰

  • [썰] 어플로 만난 누나한테 2년동안 따먹힌 썰 2

  • [썰] 여친친구먹은썰

  • [썰] 나도 써보는 원나잇 썰

  • [썰] 나도 써보는 원나잇 썰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