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미시녀 따먹은썰 1

삭제 요청

Extra Form

오늘도 한가하니 짬내면서 썰품
 
때는 가게 오픈하고 얼마 후임
알바를 뽑을 땐데 오픈 알바를 찾고 잇엇음
애들이랑 겜방에서 겜하고 있는데
면접 전화가 와서 받는데
 
웬 아줌마 같은 목소리임
그래서 좀이따 가게에서 면접보자하구 
애들하고 겜ㄱㄱ했음
사실 아줌마들 부려먹기는 좋음
그래서 가게 도착하고 약속시간 되니
 
웬 존나 이쁜 사람이 들어옴
키 168에 골반 넓고 허리가 잘록 엉덩이빵빵
내가 환장하는 스타일인데
가슴은 없음 저 그거빼곤 진짜 이쁨
얼마나 이뻣냐면
나중엔 이 누나 볼라고 애들이 몰려옴 ㅋㅋㅋ
 
이 누나는 나랑 한살차이고
애는 5살임 
회사다니다 12살 연상이랑 사고쳐서 
그냥 결혼 ㄱㄱ했다함
지금까지 일못하다 이제 어린이집 보내고
외벌이는 힘드니까 이렇게 알바 하고 싶다고해서
채용하고 같이 일함
 
뭐 4개월넘게 아무일 없이 
고분고분 잘 따라와줌
나보다 나이도 많은데
나한테 꾸중들어도 사장이 혼내는거니
기분 안나빠하고 내 말 잘들어줌
 
진짜 참하고 일 잘하고 성실하게 일하길래
이 사람하고 결혼한 형님(나중에 몇번봄)
이 엄청 부러웠음
 
하지만 점차 친해지고 서로 과거썰을 풀다보니
(이땐 장사가 별로라 안바쁘고 지금처럼 한가했음)
18살때부터 이태원 클럽 다녔다고함
시부랄 
이 누난 그동네는 원래 그렇다고 하는데
나같은 좆찐따는 절대 상상 할 수 없는 일임
 
이미 내 생각속엔
이 누나는 18살때부터 흑인하고 ㅅㅅ하고 다니는
걸레로 이미지가 점차 변함
 
그리고 끼리끼리 논다고
누나 친구도 이뻤음
무명 걸그룹이었는데
나중에 만났는데 같은 걸레냄새남
(이 누나도 몇번만나다 따먹음)
 
각설하고
 
이 누나는 출산동기들하고 술마시고
동네 얼집 아지매들하고 술마시고
혼자 집에서 술마시고
아무튼 무쟈게 술을 마시고 다님
 
어느날은 술 엄청 마시고 
거실에서 다 벗고 잔적도 있고
빌라 사는디
계단에서 자빠져서 복도에서 계속
울었다고함 ㅋㅋㅋ
형님이 집에서 자다가 익숙한 울음소리라
나가보니 술취해서 계단 붙잡고 하소연ㅋㅋㅋㅋ
 
 
진짜 첨엔 형님이 부러웠는데
나중 가면 갈 수록 존나 불쌍해짐
 
그러다 첨엔 안바빠서 알바도 별로 없고
회식을 안했는데
이누나가 회식하자고 자꾸 조름
해봤자 남자 알바 나 이누나 끝인데
좆노잼이라 얼른 집가서 피파해야하는데
하자고 해서 하기로 함
 
밖에서 누나가 풀메이커하고 옷차려입으니
진짜 키도큰데 얼굴도 작아서 연예인 뺨침
그리고 가슴이 빈약한건 알지만
뽕차고 오니 그래도 꼴릿꼴릿
 
1차는 닭집 갔는데 셋이 맥주 500을 25잔정도 먹음
취해서 섹드립 치고 놀다가
왜 아들래미 동생 안만들어주냐고
드립침
근데 남편이랑 안한지 3년 넘었다함
그냥 아들낳고 안하게 됐다고함
 
형님이 넘 뷸쌍해서
형님도 욕구가 있는데 좀 부부관계는 
좀 해야하는거 아니냐 하니
그런거 필요 없다고
자기 보지도 거미줄 쳤다 하길래
 
남자알바랑 둘이서 빵터지고 웃고 난리남 ㅋㅋ
 
그러더니 누나가
누나는 아줌마고 너희가 동생 같아서
이런 얘기해주는거라고 함
 
전썰에 보듯 나도 고딩이랑 한게 첨이고
아직 한창인 나이라
아줌마가 풀어주는 떡이야기에
내 고추는 군대 24인용 텐트를 치고 있었음
 
애무는 성감대가 가장 자극이 덜한곳에서부터
꼭지로 혀에 힘빼고 해줘라
보지만 빨지말고
보지 근처를 핥으면서 애태워라
허벅지 무릎 발끝 등등
 
차에서 하게 되면 뒤로 다 젖히지마라
등등 키스강의까지
 
치킨집에서 2시까지 마시고
그리고 우리는 2차로 노래방을 가는데




Ads by (주)STORYSCHOOL
댓글 달아주면 행복이 온다지?
좋아요중..
좋아요 0
싫어요중..
싫어요 0

COMMENTS

Leave a comment

  • [썰] 어린이집 학대 썰

  • [썰] 중딩때 친구들이랑 밤샌썰

  • [썰] 초6때 보지 본 썰

  • [썰] 한심주의) 오늘 버스에서 초딩들 떠드는거 본 썰

  • [이야이] 유부남의 아픔이 묻어나는 주갤문학

  • [이야이] 흉기 들고 올라오는 아랫집

  • [이야이] 토토로 자살할뻔 한 썰

  • [이야이] 군대에서 산삼캐낸.ssul

 X 오늘은 그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