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 때 사귀였던 풋풋한 걸레 썰2

삭제 요청

Extra Form

 
그래서 내가 똥머리를 묶은 풋걸레의 뒤통수를 부여잡고......
 
그런거 있잖냐... 본능적인거 입으로 음식이 들어가면 씹고 목구멍으로 넘기는 그런 자연스러움... 그런것처럼
 
뒤통수잡고 밀고... 다시 당기고... 처음에는 살살 밀고 당기고.... 하... 하... 하면서 천천히 했다... 근데 이 전두엽이란게 ㅈ같은게
 
ㅅㄹ넷성님들도 아마 다 그럴꺼야... 처음에는 가장 기본적인 ㅅㅅ만 하다가 점점 자극이 안받으니까 더 새로운거 찾고 더 새로운거 찾고
 
하다가 결국 돌림Bread, 재갈 등등 쓰나봐....ㅋㅋ
 
나 역시 마찬가지고 처음에는 하... 신음소리내면서 풋걸레년도 음! 음! 나지막하게 신음을 내주더라고.. 그러다 속도가 점점 빨라졌지
 
너네 해본 모해인들은 알거다 ㅅㅋㅅ란게 단순히 빠는걸로 흥분되는게 아니라 내걸 받들면서 ㅈㅈ를 빨고있는걸 보며 느끼는 정복감에다가
 
빨 때 들리는 쭈왑쭈왑 소리, 턱밑으로 흐르는침, 내가 흥분하는걸 보면서 더 흥분하는 풋걸레년을 보면서 진짜 빳빳하게 커져서 터질정도로
 
ㅂㄱ가 됬었다.. ㅅㅋㅅ는 내가 기억하기로 약 2번째 받는거였다.. (중딩때 한번) 
 
내가 약간 SM끼가 있거든? 그래서 '아 ㅅㅂ 어차피 얘가 원해서 빨아주는건데 더 강하게 하자.. 사랑해 oo아 '
 
마음먹자 마자 똥머리 하고있던 머리카락 ㅈㄴ쎄게 잡고 목구녕 끝까지 닿을 때 까지 집어넣었다... 숨막힌다고 내 허벅지 탁탁 치더라
 
컼컼컼, 엌읔읔 거리면서 침은 줄줄흐르고.. 요뇬이 정말 사랑스러워 보였다 그 순간만큼은... 하.. 쓰벌년 기달.. ㄸ치고온다...
-----------------------------------------------------------------------------------------------------------------------------------------
(하이 ㅎㅎ 초월하시오..짐은 현자다... 이런 저질스러운 놈들.. 이딴글이나 보고 말이야.. ㅈㅅ 마저 쓸게 ㅈㅅㅈㅅ)
-----------------------------------------------------------------------------------------------------------------------------------------
근데 지금 내 눈에는 뭐가 보이겠냐.. 이미 이성을 잃은 늑대였다.. 내가 ㄱㅊ가 그다지 크지도 않고 딱 평범사이즈인데 얘가 구강구조가 짧은지
 
목젖까지 탁탁 쳐지더라 그게 느껴지고... 헛구역질하면서 눈물이 고였더라고.. 놀래서 딱 빼는 순간
 
와... 빼는 순간마저 ㅈ되더라 이게 진또베기 ㅅㅋㅅ인가 싶더라.. ㅋㅍㅇ 과 풋걸레년 침이 적당한 농도로 ㅋㅍ30%,걸레침70% 섞여서
 
적잖은 점성을 띄며 ㄱㄷ부분과 풋걸레년 아랫입술에 거미줄처럼 쭈~~~왁~~~ 늘어나더라 캬~ 이거는 본사람만 안다 (필력 ㅈㅅ 최대한 표현한거다)
 
아무튼 놀래서 빼서 "헉... 미안해 자기야..." 라고했는데 볼 빨개져서 "헿... 자기야 하고싶어...?"
 
"#($)^#()^$)(#&$&@(*$&($@()^$@(&#*(@)$&(@)^$@$()@#&*@#(& ???????????" 
 
나를~~위해서~~ 눈물도 참아야했던~~~ 그동안에 그얼마나 힘이들었니~~~~!!!! 천년!!!!이가도!!!!!!! 난 너를 잊을수없어!!!!! ㅅㅅ했기 때~~~문~~에!!!!!!
 
아..하니.... 아니아니.... ㅂㅈ가드 할땐 언제고 갑자기 ㅅㅅ 하자고한다... 지금생각해보면 난 입싸하고싶었는데 ㅅㅂ년이 지가 하고싶었네 개ㄱㄹ같은년
 
내가 거기서 ㅄ같이 "요시! 하고싶어!" 이랬을거같아? 앞서 말했듯이 나는 반강제적으로 하는 플레이 좋아한다..
 
바로 양볼잡고 끌어 올려서 ㅋㅍㅇ과 침 흥건한 입술을 덮쳤다.. 그년 코에서 나오는 숨결이 정말 달더라.. 그년이 코로 가쁘게 숨 내뱉을때
 
내가 흡! 하고 그 숨 끌어 마시고 햐... 냄새좋더라 이래서 여자여자 하나보다 보빨남 극혐 하지말고 너네 이런 숨결 맡기위해서는 보빨해라 그냥...
 
어차피 나중에 30,40대 되면 여자들이 더 흥분해서 달려든다는데 그때 숨결좋겠냐.. 할머니집 특유 자개장 냄새만 존나게 날거다 으 쓰볼년들.. 
 
아무튼 그렇게 서로 혀 뒤엉켜가며 다시 키스모드에 돌입했다.. 둘다 너무 흥분했는지 서로의 혀가 이길려고 계속 혀끼리 뒤엉키고 신음은 더 깊어져갔다...
 
자연스럽게 나는 풋걸레의 ㅂㅈ에 손을 빠르게 넣어서 ㅆ질을 하였고, 그년도 젖은 내 ㅈㅈ를 손으로 쥐고 미끄럽게 ㄸ을 쳐주었다..
 
근데 이년이 제일좋았던게 신음이 ㅈ되더라... "하앙...앙..!!...헉...헉...앙!!...하응...!!" 찌걱찌걱 무한 찌걱
 
참을 수 없었다... 옥상이건 뭐건 소리 울려퍼지는데 이미 ㅈㅈ가 이성을 지배. 그년 청바지 단추 빠르게 풀고 내리려는데 ㅅㅂ년 단추3개더라..
 
삼 수문장 다 풀고 빠르게 내리고 옥상에 있는 쇼파위에 눕혔다.. 어디서 본건있어서 ㅈㅈ로 ㅂㅈ를 탁탁치면서 자연스러게 스윽 내려가서
 
도킹의 순간... 황홀했다 병신들아... 전국에 퍼져있는 모해인들아 너네 혹시라도 얘만나면 딱 얘인줄알거다 그정도로 명기에 신음에 와꾸는 개쓰렉이지만
 
적당한 구리빛피부.. 오삼불고기.. 뚜러뻥 꽂아논듯한 ㅇㄷ... 얘다 딱
 
바로 위에 입고있던 블라우스 찢어지던 말던 들춰올리고 ㅈㅈ는 도킹되있는 상태에서 ㅇㄷ 계속 빨아줬다 가끔 깨물어주고 혀로 돌돌 자극해주고..
 
밑에 흥건히 젖어있더라.. 암반수 터진거지.. 처녀는 아니였고.. 쪼임은 좋더라.. 처녀아닌거에 눈치를 깟어야했는데 걸레같은년...
 
나는 그 피스톤질을 더 감명깊게 느끼기 위해서 ㅈㅈ를 깊숙히 찔렀다가 다시 다 빼고 다시 넣었다가 알지? 그거 ㄱㄷ만 자극시키는거 
 
챡챡 소리와 함께 리듬에 몸을맡겨라!! 챡..! 챡..!! 헉헉... 풋걸레년은 하응...!! 아응!!! 구라 1도 없이 아응!! 소리 내더라 스시녀 같았음 신음 ㅅㅌㅊ?
 
얼굴은 기~~냥!!! 사시미. 내가 이 얼굴을 계속해서 강조할것이다 이야기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면상이거든
 
마지막 스퍼트 올리고 헉헉 거리면서 쏙 들어간 허리 붙잡고 ㅂㅈ때리듯이 탁!탁!탁!탁! 빠르게 치고 빼서 배에다 싸려는순간
 
이런~ ㅆㅂ걸레같은년 소파에서 빠르게 미끄러져 내려와서 ㅈㅈ 물더니 손으로 ㄸ쳐주는게 아니겠냐?
 
그날 한 ㅅㅅ는 최고로 좋았다 지금까지도 너무 좋았던거 같고 떡정이란게 이런건가 싶을정도로..
 
고뇬 입에다가 넘치도록 싸질렀다 걔도 쭈욱 뱉더라 다 받고나서 싸고나서도 ㅁㅊㄴ이 흥분이 아직 가라앉지 않았나봄....
 
계속 빨더라 미친듯이 나는 이미 해탈한 현잔데 더이상 하기싫을.... 법 한데 청룡열차 받으니까 다리 부들부들 떨리고 ㅈㅈ가 부르르떨리더라...
 
그상태로 그년 입술에만 힘 꽉주고 쫙 뽑아서 나머지 요도까지 다 뽑아먹을기세로 ㅈㅇ한방울 안남기고 뽑아주더라...
 
끝나고 3초동안 숨고르고있었는데 아 씨발 이게 할때는 몰랐거든? 보릉내 씹오지더라 씨발 캬......... 갑자기 개빻아보이고 ㅆㅂ......
 
찾아보니까 보릉내는 선천적인거 + 관리로 이루어 진다더라.. 내말이 맞아!! 내말이 팩트야!!
 
그렇게 서로 옷입혀주고 손 붙잡고 계단으로 내려가서 그년 집까지 바래다 줬다...
 
 
 
걔네 아빠 서있더라... 꼬무룩..... 부들부들.....
 
"야!! 너 뭐야!!" (존나화난얼굴)
 
"안녕하십니까! 저 OO이 남자친굽니다!!" (얼굴에 땀흠뻑 + 약간의 걸레 침)
 
"아.. 그래? 밥먹고 가라!!" (화난얼굴)
 
"네!" (개쫄음) 
 
아마 밥먹으라고 혼난적은 처음이자 마지막이였던거 같다.
 
같이 들어가서 맛있게 밥먹고...이것저것 얘기했다...세세한건 얘기하지 않을게.. 그년이 보통 걸레년이 아니라서 썰보면서 ㅈㅇ할수도있음ㅋ 
 
보고있으면 톡하셈 ^^ 함 하자 ㅎ
 
다 먹고 걔방에 입성했다.. 여자방에서 여자냄새 나니까 ㅈㅈ가 또서더라... 문 살짝 잠궈주고 키스하고 또 ㅅㅋㅅ 시켰다....
 
턱아프단다 씨발년.. 아랑곳 않지 ㅈ같은년아 이미 난 널 먹으려고 만난거다!! 사실 사랑했다... 헤어질때 울었다.....나말고 고추가, 운건 내가아니였어....
 
강제로 어깨잡고 ㅈㅈ쪽으로 내리니까 못이기는척 내려가더라.. 행여나 밖에 소리 들릴까봐 조심조심 빨았다 이번엔....
 
가끔 쮸압! 소리나면 둘다 화들짝 놀래서 문밖에 소리 들리나 멈췄다가.. 
 
이대로는 끝날 기미가 안보여서 집에서 입는 짧은 헐렁한 반바지 옆으로 팬티랑 같이 치우고 30번정도 박다가 그대로 엉덩이쪽에 싸버렸다..
 
얘는 좋은게 하던 도중이나 하고 나면 볼이 벌개져서 너무 귀여워....
 
그렇게 풋걸레와의 첫ㅅㅅ를 마치고 기쁜마음으로 버스타고 집에가서 고추 존나 벅벅 닦았다 냄새 없어지라고 몇년이 지난 지금도 코끝이 찡함
 
워크레프트 일리단? 알지? 걸을때마다 초록색 발자국 남는 몬스터.. 걔도 박을때마다 냄새 자욱이 지워지지가 않음 그정도의 씹년이야...
 
아무튼 이미 걔네 집에 입성하는 순간 숨을곳이라던지 경로 대충 다 계획적으로 짜놓았었다 다음 ㅅㅅ를 위해서...
 
이제 집에 도착해서 씻고 개운한 마음으로 우유한잔 먹고 자려는데 1탄에서 말했던 내 여친 친구인 가슴 B컵 육덕이 한테 문자가 띵 오더라
 
 
 
 
                                                                           "어디야? 나랑 놀아쥬ㅠㅠ"
 
 
 
 
 
 
 
 
 
 
 
 
 




Ads by (주)STORYSCHOOL
댓글 달아주면 행복이 온다지?
좋아요중..
좋아요 0
싫어요중..
싫어요 0

COMMENTS

Leave a comment

  • [썰] 고딩때 교실에서 변태짓 한 썰

  • [썰] 그리고 직장에서 변태짓 한 썰

  • [썰] 여자친구 회사썰

  • [썰] 스키장 알바하면서 겪은 사건 사고들.txt

  • [썰] 임대아파트 사는 애들이 더 잔인하다는 걸 느낀 썰

  • [썰] 초등학생때 여자애랑 싸운 썰

  • [썰] 독일 남녀 혼탕 갔다온 썰.txt

  • [썰] 술취한 여사친 건드렸다가 좆된썰2(완)

 X 오늘은 그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