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몰래 만나는 아줌마랑 찜질방에서 겪은 썰 ㅎ

삭제 요청

Extra Form

부모 몰래 성적으로 알고 지내는 아줌마 계신데 나이는 민증 직접 확인한 결과 나보다 15살 많으심 ㅋㅋㅋ

그러니까 아줌마 중2 때 내가 태어난거 ㅋㅋㅋ 암튼 우리는 진짜 야동보다 더 방탕하게 성적으로 관계를 하는 사인데

내가 찜질방 같이 가지고 했고 아줌마도 동의 하셨는데 내가 대신에 절대 공공장소에서 문란한 행동은 안하는걸로 강조하니까

알았다고 하심 ㅎㅎㅎ 그렇게 가서 땀 빼는데 아줌마가 유독 아름답게 보이더군 ㄷㄷ

아줌마 기분 좋으신지 가슴이 평소보다 약간 더 커지고(원래 B+컵임 ㅎ)젖꼭지가 빳빳하게 솟은걸 보니 급꼴리더라 ㄷㄷㄷ

난 아줌마의 모든걸 아니까 풀발기가 됨 ㅋㅋㅋ그래서 아줌마가 발로 내꺼 툭툭치길래내가 안된다고 했더니

자기가 먼저 꼴렸으면서 하니까 내가 어린 학생들도 보이고 하니 안된다고 하니까 자기도 장난이었다면서

나도 절제할 줄 안다면서 웃으심 ㅎ 그렇게 평범하게 시간을 보내고 이제 잘려고 매트리스 두개 붙여서 눕고 팔배게 해드렸는데

밤이 되니까 어르신들만 몇분 계시고 애들도 없고 하니 갑자기 심장이 벌렁벌렁 거리고 자지도 엄청 빳빳하게 돼서 미칠거 같더라

내가 아줌마한테 아줌마도 심장 벌렁벌렁 거리냐고 하시니 끄덕끄덕 하시면서 만져보라는듯이자기 왼쪽 가슴을 꾹 누르심;;;

당장 섹스하고 싶었지만 애써 절제하고 평온해지려고 하다보니 잠듦 진짜임 ㅋㅋㅋ꿈을 꾸는데 몽정하는 꿈처럼

야한걸 꾸는데 즐기다가 쌀거 같다고 느껴질때 싸면 안되니까 이제 깨야지 하는데 분출과 동시에 정신이 번쩍 들고 옆에 아줌마가

당황한 목소리로 자기야 자기야 하길래 정신차리고 보니 아줌마가 내 발기한 고추를 꽉 잡고 계셨고 옷에 뜨거운 정액이

완전 흥건히 젖어있었음;;; 내가 아줌마한테 어떡해요 하니까 아줌마가 조용히 앉고나서 생각하시더니 내 정액 혀로 다 핥고 귀두부분만

입에 넣어서 남은 정액 쭈욱 빨아들이심 ㅋㅋㅋ;;; 아줌마 화장실 가신 사이에 옷을 만져보니 정액범벅이어서 도저히 머물수 없는 상태였고

시계를 봤을때 내 기억으로 대략 5시였던거 같음 아줌마 오시길래 내가 정액이 너무 많이 묻어서 냄새도 많이 나고

안 마를것 같다고 하면서 일찍 가야겠다고 하니 아줌마가 고민하시다가 우리 남편이 땀 많이 흘려서찜질복 하나 더 달라고 하겠다하시길래

내가 괜찮다고 하니 아줌마가 내가 실수해서 이렇게 됐으니 내가 받아오겠다 하시고는 직접 받아오셔서 남탕가서 씻고 갈아입고

다시 내려와서 내 기억으로 11시까지 부둥켜안고 잤음 ㅋㅋㅋ 엄청 사랑스러웠음 진짜 결혼하고 싶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니,,,




Ads by (주)STORYSCHOOL
댓글 달아주면 행복이 온다지?
좋아요중..
좋아요 0
싫어요중..
싫어요 0

COMMENTS

Leave a comment

  • [썰] 고딩때 교실에서 변태짓 한 썰

  • [썰] 그리고 직장에서 변태짓 한 썰

  • [썰] 여자친구 회사썰

  • [썰] 스키장 알바하면서 겪은 사건 사고들.txt

  • [썰] 임대아파트 사는 애들이 더 잔인하다는 걸 느낀 썰

  • [썰] 초등학생때 여자애랑 싸운 썰

  • [썰] 독일 남녀 혼탕 갔다온 썰.txt

  • [썰] 술취한 여사친 건드렸다가 좆된썰2(완)

 X 오늘은 그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