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떨결에 섹스 한 썰

삭제 요청

Extra Form

일 마치고 아는 형님이랑 술 한잔 하러

동네 막창집에 가서 한잔하는데

형님이 요번에 동호회에서 만난 여자

불러서 같이 놀자고 하시더라

무슨 동호회냐고 물어보니까

강아지 키우는 사람들 모임인데

말티즈 키우는 여잔데 친구도 데리고 나온댄다


한 40분 기다리니까 오더라

여자 분 두명이 왔는데 둘 다 복장이 똑같음

짧은 핫팬츠에 모자를 썻는데 거기에 얇은

후드티 입고 후드까지 썻더라

모자 썻는데 후드는 왜쓰는건지..

얼굴을 거의 다 가린 상태로 와서 와꾸는

모르겠고 다리는 둘 다 지리더라..

각선미가 딱 떨어지는데 골반종범이고..


암튼 둘다 자리 앉는데 내 옆에 앉는 분은

내 어께에 엉덩이 살짝 스치면서 앉는데

그 감촉이 뭔가 2시간쯤 뒤에 겪게 될 일을

암시하는 스킨쉽이 아니었나 싶다


와꾸는 그냥 평타였는데 나이가 둘 다

38이랑 37이더라

내 옆에 앉은 분이 37인데 얼굴에 주름도 없고

다리도 매끈해서 내 나이 또래로 봤다

근데 나보다 훨씬 연상이라니..

한 번씩 다리를 반대쪽으로 꼬는데

곁눈질로 보고있자니 마치

허벅지 사이에서 올라오는 야릇한 향기가

내 코를 자극하는 듯 했다



어느덧 다들 술기운이 올라서 막잔을 권했고

나는 옆에 누나네 집에 강아지를 보러가기로

했다.

마침 집이 근처라고 해서 막창집에서 나와서

다들 빠이빠이 하고 누나 손 잡고 누나네 집으로 감


들어서자 마자 개냄새가 내 코를 엄습해왔다

역시나 개새끼는 밖에서 키워야하는데..


누나가 씻을래? 물어보길래 알겠다고 하고

먼저 씻으러 들어갔다

옷 벗고 들어가서 물 틀고 씻으려는데

욕실문이 살짝 열리더니

맨 밑에 칸은 개샴푸니까 쓰지마

하고 욕실문을 닫았다

그러고는 야 꼬추 안본닼ㅋㅋ 하고는

혼자 웃으면서 티비 틀더라

연상은 이런 점이 참 맘에 든다

다 씻고나오니 침대위에서 벌써 혼자

맥주 두 캔 까고 핸드폰 만지고 있더라

눈이 게슴츠레 해가지고 취했는지

불끄라고 명령조로 얘기하더라?

암튼 알겠다고 하면서 불 끄니까

자자 이젴ㅋ 야! 애기야 이리와봐~

이러더니 혼자 옷 훌렁훌렁 벗고

날 껴안더니 갑자기 새근새근 잠들더라

몇 시간 전 까지만해도 모르는 사람이었는데

지금 이러고 있으니 좀 당황스럽기도 하고

나이 먹으니 이런식의 원나잇이 가끔 재밋기도 하다




Ads by (주)STORYSCHOOL
댓글 달아주면 행복이 온다지?
좋아요중..
좋아요 0
싫어요중..
싫어요 0

COMMENTS

Leave a comment

  • [썰] 니들은 못생긴여자 만나지마라

  • [썰] 나의 인생잡담썰 7

  • [썰] 나의 인생잡담썰 6

  • [썰] 나의 인생썰 7

  • [이야이] 내 동생 임신함

  • [이야이] 그냥 있다 나왔다는 남편

  • [썰] 막내이모썰 외전(근친)

  • [썰] 중국에서 남친있는 누나 먹은썰2

 X 오늘은 그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