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년만에 연락온 여자랑 술마시는 썰.txt

삭제 요청

Extra Form

대학때 친했다해도 반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니까 어색하긴 어색하드라..

그리고 오늘따라 술을 되게 많이마셨음

나말고 걔가

뭔가 일이있는것같아서 취기가 올랐을때 슬쩍 운을 띄워봄

무슨 일있냐고

그러니까 취업준비얘기 친구결혼한얘기 누구취업한얘기..이런거 하는데

딱 봤을때 진짜고민은 그게 아닌것싶은거임

더욱 비밀스런 장소가 필요하겠다고 느끼고

대학때 허벌나게 술퍼먹던 그 술집에서 나와서

룸으로 되어있는 술집으로 끌고감

거기서 소주한병반정도 쳐먹으니까

애가 그제서야 본심이 나오드라


남자친구랑 6월에 헤어졌대

근데 시바 헤어진이유가ㅋㅋㅋㅋ

남자친구 꼬추가 큰 편이 아니라 사실 섹스가 좋은지를 몰랐대

그냥 분위기에 취해 하는거겠거니..했는데

걔 말을 빌려서 봄에 친구들이랑 1박2일 여행갔다가

거기서 '사고'로 같이 잔 남자가 있는데

아니글세 그사람 꼬추가 존나크다는거

그때 걔 말을 빌려서 '뻑쩍지근함'을 느끼는데 섹스가 그래좋은지를 몰랐다며ㅋㅋ

그 '사건' 이후로 남자친구한테 정이 떨어지다가 6월에 손털었댄다




Ads by (주)STORYSCHOOL
댓글 달아주면 행복이 온다지?
좋아요중..
좋아요 0
싫어요중..
싫어요 0

COMMENTS

Leave a comment

  • [썰] 스키장 알바하면서 겪은 사건 사고들.txt

  • [썰] 임대아파트 사는 애들이 더 잔인하다는 걸 느낀 썰

  • [썰] 초등학생때 여자애랑 싸운 썰

  • [썰] 독일 남녀 혼탕 갔다온 썰.txt

  • [썰] 술취한 여사친 건드렸다가 좆된썰2(완)

  • [썰] 술취한 여사친 건드렸다가 좆된썰1

  • [이야이] 유출 야동을 보면 안되는 이유

  • [이야이] 군대 목욕탕에서 연예인 본 썰

 X 오늘은 그만